"평생 이런 지진동은 처음"…막 등교한 학생들 운동장으로 대피

"평생 이런 지진동은 처음"…막 등교한 학생들 운동장으로 대피

아틀란타조아 0 55

31eb6d58995c2542e5e24c05fe02462c_1718207970_0933.jpg 

(전주=연합뉴스) 부안군서 규모 4.8 지진…올해 최대 규모 © 제공: 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12일 오전 8시 26분 전북 부안군 남남서쪽 4km 지역에서 규모 4.8의 지진이 발생하자 전북 도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오전 8시 40분 현재 전북특별자치도소방본부에는 65건의 지진 감지 신고가 접수됐고, 신고 건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출근한 직장인이나 학생 등은 지진에 화들짝 놀랐다.

직장인 장모(37)씨는 "전주 효자동 5층 사무실에 있는데 건물이 갑자기 흔들려 불안했다"며 "평생 이런 지진동은 처음 느꼈다"고 말했다.

정읍시청 한 공무원은 "1층 사무실에 급격히 흔들려 폭탄이 터진 줄 알았다"며 "머리가 어질어질할 정도로 (규모가) 크게 느껴졌다"고 불안감을 호소했다.

직장인 이모(46·여)씨는 "마치 트럭이 지나가는 것처럼 도로가 흔들리더니 2∼3초 만에 재난 문자가 왔다"고 설명했다.

익산시 영등동 김모(42)씨는 "사무실에서 동료들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진동을 심하게 느꼈고, '쿵' 소리에 움찔했다"며 "어떤 분은 '뭐야, 뭐야'하고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고 말했다.

전주 덕진구 초등학교는 학생들을 운동장으로 대피시키기도 했다.

지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엄청나게 크게 느꼈다", "차량이 건물을 들이받은 줄 알았다", "공사장 폭파음인 줄 알았다", "건물 전체가 흔들렸다" 등의 놀란 반응이 쏟아졌다.

행정안전부는 피해 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필요한 조처를 하기 위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가동했다.


0 Comments
아틀란타조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