퉁퉁 분 면요리에도 “가장 맛있었다”…초보 사장 울린 리뷰

퉁퉁 분 면요리에도 “가장 맛있었다”…초보 사장 울린 리뷰

AtlantaJoa 0 1675

01b03e629ebc420d03f4656232704d2a_1637670842_4262.jpg
 


 

40분 넘게 걸린 배달에도 “가장 맛있다”고 칭찬한 리뷰에 감동한 사연이 알려지며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0일 자영업자들이 모인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40분 넘게 걸려 배달된 면 요리, 고객님 때문에 눈물이 또르륵’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면요리 전문점을 운영하는 자영업자 A씨는 지난 10일 오후 5시43분 배달 주문을 받았다. 해당 주문은 18초만에 기사가 배정됐고 요청 10분 뒤 5시53분경 음식을 가져갔다고. 

 

밀려드는 주문에 대응하면서 해당 주문에 대해 잊고 있던 A씨는 문득 포스기를 확인했다. 그런데 5시41분 주문건은 25분이 훌쩍 넘어도 배달 완료가 되지 않았고, A씨는 오후 6시28분 손님에 “배달기사님이 초행길이신지 많이 늦으신다. 면이 많이 불 것 같아서 먼저 연락드린다. 혹시 받아보시고 문제 있으시면 편하게 이 번호로 연락 달라. 죄송하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윽고 배달 요청 43분 후 배달이 완료됐다. 배달기사는 ‘내비게이션 안내가 이상해서 찾는 데 시간이 걸렸다’, ‘고객님께 정중하게 죄송하다고 얘기했다’고 했고 배달기사를 격려한 A씨는 손님으로부터 컴플레인을 받을 각오를 했다. 

 

그런데 한 시간 뒤 손님에게 답 문자메시지가 와 확인해보니 “면이 많이 불고 식었지만 맛있게 먹었다”며 “이곳을 못 찾으시는 걸 이해하기에 걱정 안 하셔도 된다. 제가 시켜먹었던 요리 중 제일 맛있다”고 컴플레인 대신 격려를 전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에 A씨는 “고객님 문자에 너무 감동받았다. 기회 되시면 매장에 한 번 방문해 달라. 따끈따끈한 요리 한 그릇 대접해 드리고 싶다. 오늘은 정말 미안하고, 문자 감사하다”고 답했다. 손님도 하트가 그려진 이모티콘으로 화답했다.

 

A씨는 “자영업 3개월 차에 자꾸 실수하고 일을 너무 못해서 나 자신 때문에 울어도 봤다. 손님이 없어서, 남편과 싸워서, 처음으로 별점 3점 받아서, 몸이 힘들어서, 속상하고 울고 싶을 때가 가끔 있었는데 오늘처럼 너무 따뜻해서 눈물이 나기는 처음”이라며 “세상은 아직 살만한 것 같다”고 전했다.

 

이같은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좋은 사장님과 좋은 손님이 만났네”, “두 분 다 따뜻한 마음이 너무 보기 좋다”, “훈훈한 사연에 울고 갑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아틀란타조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