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에 ‘그라피티’ 낙서한 미국인… 직업 묻자 “난 아티스트”

지하철에 ‘그라피티’ 낙서한 미국인… 직업 묻자 “난 아티스트”

아틀란타조아 0 214

2abb509de3b5ebc30c206038d15effc5_1679324438_0161.jpg 

인천지하철 2호선 전동차에 그린 그라피티. 인천교통공사 제공  © 제공: 세계일보

전국 지하철 기지 9곳을 돌며 전동차에 몰래 ‘그라피티(graffiti, 낙서)’를 한 미국인이 법정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그는 자신은 ‘아티스트’라고 주장했다.

 

인천지법 형사2단독(곽경평 판사)은 20일 특수재물손괴 등 혐의로 기소된 미국인 A(27)씨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다.

A씨는 지난해 9월14∼24일 서울·인천·부산 등 전국 지하철 차량기지 9곳에서 래커 스프레이로 전동차 외부에 그라피티를 그리고 달아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그는 공범인 이탈리아인 B(28)씨와 함께 차량기지 외부 철제 울타리를 절단기로 파손하고 몰래 침입한 뒤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도주 과정에서 자전거 2대를 훔쳐 특수재물손괴뿐 아니라 특수절도와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주거침입 등 모두 6개 혐의를 적용받았다.


그는 범행 후 B씨와 함께 베트남으로 출국했다가 인터폴 적색수배 끝에 지난해 11월 루마니아에서 현지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지난 1월 국내로 강제 송환돼 구속 기소됐으나 B씨의 행방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날 A씨 측 변호인은 “피고인이 공소사실을 전부 인정한다”고 전했다.

 A씨는 통역을 통해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는 게 맞는지 묻는 재판부의 말에 “그렇다”고 말했다.

 A씨는 재판부가 ‘직업’을 묻자 담담한 목소리로 “난 아티스트(예술가)”라고 답하기도 했다.

변호인은 “현재 합의를 진행 중인데 피해자 측이 (교통공사 등) 모두 회사여서 내부 결정에 시간이 걸린다고 한다”면서 “피고인 어머니도 합의금을 마련하는데 보름 정도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법원은 내달 17일 오전 증거조사를 마친 뒤 검찰이 구형하는 결심공판을 진행할 예정이다.


0 Comments
아틀란타조아 최신글